섹, 시(sex poem)  

15503296877363.jpg
영화 [Um Peixe Chamado Wanda]
 
여배우
 
좋아 좋아 좋아 좋아아
아 아 아 아 아
오빠 오빠 오빠 옵하아
응 응 응 응 응
거기 거기 거기 거기이
워 워 워 워 워후
오빠 정말 끝내줬어
누가 오빠 보러 자지가 작대?
이렇게 꽉 차는데!
 
자갸 나 아직 안 넣었는데
 
 

근데 우습게도
 
너는 영화만 보자 했는데
나는 널 덮쳤어
네가 밖에다 싸라 했는데
난 내가 언제 싼 줄도 몰랐어(다만 빼기 전이라는 건 기억해)
네가 무슨 생각 하냐 해서
난 아무 생각 안 한다 했어
그리고 네가 날 토닥이며
"괜찮아, 없던 일로 해"라고 했을 때
난 속으로 다행이라고 생각했어
아, 다행이다, 사귈 맘은 없는데, 라고
 
널 못 본 지 벌써 십 년이야
근데 우습게도
누군가와 섹스를 하고 나면
웬일인지 네가 생각나
네가 없던 일로 하자 그랬는데
너에겐 이미 없던 일이 됐을 텐데
오히려 내 생각들이 그 없던 일을 어제처럼 있게 해
 
내가 널 사랑했을까? 그건 아닌데
근데 우습게도
영화 ‘포레스트 검프’에서처럼
난 네가 어디선가 내 아이를 낳아 키우고 있을 거란 상상을 해
널 찾아내서
날 아저씨라 부르는 날 닮은 아이를
너와 함께 키우는 그런 상상도 하고
내가 미친 거지?
 
아무튼 네가 그리워
너와의 섹스가 첫 경험도 아니었고
너랑 사귄 것도 아니었고
널 사랑한 것도 아니었는데
근데도 그리워
네가 내 등을 토닥이며
"괜찮아"라고 다정하게 말해주던
그 목소리 때문에
 
왜냐하면 이제 그 어떤 여자도
나에게 괜찮다고 말해주지 않거든
내 어떤 실수도
없던 일로 해주지 않거든
 
 

게이사우나
 
문득 남자끼리 하면 어떤 기분일까 궁금해서
게이사우나에 갔다
깨끗이 목욕재계하고 반라로 누워있는데
귀엽게 생긴 남자애가 오더니 귓속말로 물었다
“형 탑이야?”
짜식 작업 걸 줄 아네
난 좀 쑥스러워하며 대꾸했다
“넌 지드래곤 닮았어.”
 
게이사우나에서조차
루저 외톨이 상처뿐인 머저리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