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위의 건너뜀으로 인해 찾아온 정신적 부유에 대하여  

15549952899925.jpg
영화 <사랑은 100℃> 중

나를 제외한 모든 사람들이 죽으면 내 안에 욕망과 외로움도 없어질까. 공이 담긴 카트를 끌고 대학교 안에 있는 테니스장을 향해 올라간다. 아디다스 신발, 아디다스 츄리닝, 나이키 맨투맨 티를 입은, 타인에게 보여 지는 내 모습. 메이커는 내게 갑옷이다. 약하게 보이면 폭력을 당할 것만 같다. 갑자기 싫어하는 기분이 찾아왔다. 손에 땀이 나고 한 발자국도 못 움직인다. 갈비뼈들이 작아지고 심장은 커지고 있다. 자위를 하지 않아서 그런 것이다. 자위는 주 2회에서 3회 정도 하는데 덜하거나 더하면 항상 기분에 문제가 생겼다. 어젯밤 했어야 하는데 잠이 들어버렸다. 힘든 걸음으로 테니스장에 도착해 테니스 공을 손에 쥐어본다. 기분은 여전히 초조하다. 팔짱을 끼고 눈을 감는다.

왕따를 당한 이후에 사람들의 시선을 의식한다. 중학교 1학년 때 일이다. 현재 내가 29년째를 살고 있으니까 15년 전의 일이다. 매미가 울기 시작하자 놀랍게도 페니스에도 솜털이 자라나기 시작했다. 초여름의 남자 중학교 교실, 2교시가 끝나고 그 녀석은 자연스럽게 다가와 내 페니스를 우악스럽게 움켜쥐고 주먹으로 배를 가격했다. 그 녀석의 눈빛이 또렷이 기억난다. 그 녀석의 눈빛과 마주한 순간 매미의 울음이 멈추고 폭력의 계절이 도래했음을 직감했다. 그 후로 1년간 계절의 냄새를 맡지 못했으며 삶에 의욕도 없었다. 자살을 생각했지만 하지 못한 이유는 그 녀석이 가끔 내게 베푼 감사한 친절 때문이다. 같이 농구를 할 적에 그 녀석에 패스라도 받는 날이면 성은을 입은 백성의 마음이 들어 재빨리 웃으며 그 녀석에게 다시 패스했다.

핸드폰으로 damianrice의 delicate란 곡을 재생시킨다. 초조함이 천천히 없어지며 마음에 평화가 찾아왔다. 현재 내겐 damianrice의 delicate라는 곡이 구원이다. 테니스장을 두 바퀴 달리고 페니스를 만졌다. 혼자 왔기 때문에 서브 연습 말고는 할 수 있는 샷 연습이 없다. 혼자 왔기 때문에 내게 공을 대줄 수 있는 사람이 없으며, 혼자 왔기 때문에 내 스윙에 대해 말해 줄 수 있는 사람이 없다. 베이스라인에서 카트에 담긴 공을 꺼내 서브연습을 한다. 첫 번째 서브는 오래되고 낡은 공을 꺼내 토스한다. 봉의산 중턱을 날아다니는 까마귀를 맞추려 했지만 실패했다. 두 번째 서브에서 평화를 생각한다. 세 번째 서브에서 설거지해야 할 접시들을 생각한다. 갑자기 핸드폰에서 나오는 노래가 끊기고 전화가 왔다. 발신자를 확인해보니 2주 후에 결혼을 한다는 고등학교 동창이었다. 의자에 앉아 라켓손잡이를 그립으로 감으며 축의금에 대해 생각했다. 구레나룻이 더 두꺼워지면 축의금 3만원을 내고 결혼식에 참여할 것이다. 다시 서브연습을 한다. 53번째 서브는 참으로 잘 맞아 날카롭게 반대편 코트에 꽂히고 바운드 되었다. 짜릿하다. 방금 서브에 의한 오르가즘은 라켓과 공의 임팩트 순간, 오른쪽 팔꿈치에서 시작해 오른쪽쇄골 왼쪽쇄골을 거쳐 왼쪽허벅지로 내려와 오른쪽 고환에서 끝났다. 아 찰나의 육체적 쾌락. 내가 죽으면 만 번에 가깝게 내게 오르가즘을 준 테니스 라켓도 함께 화장되길.

내가 바래왔던 이상적인 섹스는 대화를 통한 정신적 오르가즘을 기반으로 한 육체적 오르가즘의 구현이지만 내 얇디얇은 미농지 같은 지식, 타인에 대한 오만과 편견, 원인을 알 수 없는 인간에 대한 이상한 연민은 정신적 오르가즘에 다다름에 있어 항상 중요한 방해요소가 되었다. 설상가상으로 흐물거리는 허벅지와 작은 크레파스 같은 페니스는 기적과 같이 정신적 오르가즘이 충족되어도 항상 여자들에게 공허함을 주었다. 정신적 육체적 오르가즘을 여자와 느낄 수 없다는 생각에 다다르자 존재의 이유로 의식의 흐름이 넘어갔다. 어쩌면 내가 있어야 할 곳은 어느 깊은 산속 산장이며 준비물은 발에 빨간 페디큐어가 칠해진 숱이 많은 가발을 쓴 마네킹이 아닐까... 마음이 건조하다. 어린 시절 서울에서 전학 온 앞이마 잔머리가 귀여웠던 첫사랑 박현서를 떠올리며 한숨을 쉰다. 담배를 핀다. 담배 필터는 여자에 유두 크기와 비슷하다고 한다. 흩어져있는 공들을 담고 테니스장을 내려온다. 지금 시각은 오후 4시 34분. “자위에 형이하학적 그로테스크 행위의 도입이 나의 정신과 육체에 미치는 쾌락지수에 대한 함의.”에 관해 서로 이야기 할 수 있는 여자에 대해서 자꾸 생각하게 된다. 집에 부모님이 안 계시다면 영화를 보다가 자위를 한 후 빨리 자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