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에서 간호장교와의 썸탄 썰 2  

15331930579928.jpg
드라마 [태양의 후예]
 
곧 중위 계급장을 달게 될 그녀와의 비밀스런 만남은 몇 개월 동안 지속해서 이어졌다. 한참 신체 건강한 남녀가 만나 새벽마다 군 병원 으슥한 벤치나, 보일러실 안에서 할만한 일이 뭐가 있을까 생각하면 몇 가지 없다는 결론에 금방 도달한다. 하지만 나는 경험이 전혀 없는 숫총각이었고, 그녀는 이상하게도 나와의 섹스를 거부하곤 했다. 그래서 우리는 매번 손과 입으로 서로를 애무하는 선에서 그 즐거움을 나누어야만 했다.
 
처음 2주간은 거의 매일 키스했다. 그녀의 작은 입술로 파고들어가 혀가 엉키며 숨을 못 쉴 정도로 격렬하게 타액을 교환하는 것은 색다른 즐거움이었다. 내가 경험이 없다는 것을 알고 적극적으로 허벅지를 벌려 팬티를 드러내놓은 상태로 나의 허벅지 위에 앉아 연신 키스해대는 그녀는 정말 사랑스러웠다. 터질듯한 가슴을 겨우 단추로 채워놓은 근무복으로 나의 가슴을 압박하며 꼭 껴안은 그 순간은 어떤 것도 부럽지 않았다. 덕분에 나는 전 여자친구를 훨씬 빠르게 잊어갈 수 있었다.
 
그런데 문제가 생겨갔다. 서로가 그 이상을 원하고 있다는 사실을 언젠가부터 깨닫기 시작한 것인데, 나의 손은 서서히 그녀의 옷 안으로 파고들거나 혹은 브래지어 클립을 풀어버리기가 일쑤였다. 어차피 근무복 너머로 손이 스쳐도, 그녀의 젖꼭지가 단단해져 있다는 사실을 알아차리는 것은 어렵지 않았고, 내 허벅지에 문질거리는 그녀의 아랫도리에 충분한 습기가 묻어난다는 것은 나를 흥분시키기에 충분했다. 그녀가 나의 속옷으로 손을 넣어 터질 듯이 부풀어있는 페니스 끝을 어루만지기 시작한 것도 그때부터였다.
 
우리는 섹스의 끝에 다다르기 전 하나하나씩을 알아가며 즐기고 있었다. 거의 모르는 상태에서 나는 그녀의 클리토리스의 실체를 알았고, 엄지손가락으로 이미 젖어 축축해져 있는 그녀의 애액 위로 문질러 숨이 가빠져 가는 그녀의 표정을 바라보는 것을 즐겼다. 우리는 그렇게 섹스가 얼마나 재미있는 것인지 깨닫고 있었다. 그리고 더는 추위 때문에 밖에서 서로를 매만지지 못하는 어느 겨울날 보일러실에서, 그녀는 자신의 다리를 벌려 서 있는 상태로 나에게 자신의 그곳을 빨아달라고 말했다. 애타는 얼굴로.
   
============================================
0 Comments